”시선 강간하는 사람 싫어” , 설리 '음주방송 - 노브라' 논란
”시선 강간하는 사람 싫어” , 설리 '음주방송 - 노브라' 논란
  • 이상후 기자
  • 승인 2019.04.09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에프엑스 출신 가수 겸 배우 설리가 속옷 미착용, 이른바 '노브라'를 지적하는 네티즌들에게 일침을 날렸다.


9일 밤 설리는 SNS 라이브를 통해 약 1만 5천 명 이상의 팬들과 만났다. 

이날 설리는 친구들과 함께 모인 식당에서 SNS 라이브를 진행했고, 음주 상태로 솔직하면서도 과감한 입담으로 팬들과 소통하였다. 

또한 설리는 주량을 묻는 질문에 "한 병 반이면 약간 맛이 가고 두 병이면 그냥 정신을 잃는다"라고 거침없이 말해 웃음을 안겼다.

나아가 설리는 춤을 추는 등 자유분방한 매력을 보였다

특히 설리는 이날 속옷 미착용을 지적하는 누리꾼들에게 일침을 가하기도 했다.

한 누리꾼이 "'노브라'로 당당할 수 이유를 알려 달라"라고 묻자 설리는 "'노브라'에 당당할 수 있는 이유? 아이유? You know IU?"라고 답하며 불쾌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를 들은 설리의 지인은 "너를 걱정하나 보다"라고 위로했지만, 설리는 "나는 걱정 안 해줘도 된다. 나는 시선 강간하는 사람이 더 싫다"라고 솔직하게 심경을 드러냈다. 
 

더불어 한 네티즌이 설리의 풀린 눈을 지적하자 설리는 "원래 이렇다"라고 말한 뒤 눈을 힘주어 떴다. 그러면서 "이건 촬영용이다. 이건 웃을 때 표정"이라고 전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솔직한 입담으로 SNS 라이브를 진행하던 설리는 주변 지인들에게 누리꾼들의 비난이 쏟아지자 SNS 라이브를 종료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기도 파주시 금릉역로 84, 606호 경기벤처창업지원센터 (금촌동, 청원센트럴타워)
  • 대표전화 : 070-8254-2511
  • 팩스 : 031-830-85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화숙
  • 명칭 : 키두 커뮤니케이션㈜
  • 제호 : 알티케이뉴스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26
  • 등록일 : 2017년 11월 08일
  • 발행일 : 2017-11-08
  • 발행인 : 남기두
  • 편집인 : 남기두
  •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303-273626 키두커뮤니케이션 (주)
  • 알티케이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알티케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penspace78@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