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의 동영상 속 여성' 금주 檢출석
'김학의 동영상 속 여성' 금주 檢출석
  • 남기두기자
  • 승인 2019.04.14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63)의 동영상에 등장하는 여성이 자신이라고 주장하는 이모씨가 금주 검찰에 출석할 에정이다. 

동영상 속 인물이 특정될 경우 김 전 차관의 성범죄 의혹 뿐만 아니라 뇌물수수 혐의와 관련된 정황이 확보될 수 있는만큼 이씨가 어떤 자료와 진술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또한 김 전 차관과 관련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 수사단은 뇌물 공여자로 지목된 건설업자 윤중천씨를 조사하기 앞서 주변 인물에 대한 소환 조사를 금주 내에 마무리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윤씨에 대한 소환 조사도 조만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14일 검찰에 따르면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 권고 관련 수사단'(단장 여환섭 검사장)은 이번 주 안에 이씨를 상대로 당시 정황에 대한 진술을 들을 예정이다. 

수사단 관계자는 "이씨 측에 성폭행 피해 혐의와 관련된 자료를 찾아보고 제출해달라고 요청하자 이씨 측이 차라리 나와서 이야기를 해보고 싶다고 한 것"이라며 "정식 소환 개념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씨는 2008년 1월부터 2월까지 서울 역삼동 자신의 집에서 김 전 차관과 윤씨가 자신의 의사에 반해 성관계 동영상을 촬영했다고 주장하며 이들을 2013년과 2014년 두 차례에 걸쳐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카메라등이용촬영)으로 고소한 인물이다.  

이씨는 2013년 경찰·검찰 조사에선 '원주 별장 성접대' 동영상에 등장하는 인물로 박모씨를 지목했으나 이듬해 이를 번복, 자신이 동영상 속 인물이라고 주장하며 김 전 차관을 특수강간 등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당시 검찰은 동영상에서 여성의 얼굴은 식별이 곤란해 그 인적사항을 특정하기가 곤란하고 이씨가 제출한 사진과 동영상에 등장하는 여성을 비교해보더라도 동일인이라고 보기 어렵다며 무혐의 처분했다.


이와 함께 뇌물 공여자로 지목된 건설업자 윤중천씨의 주변 인물에 대한 소환 조사는 마무리 수순에 접어들었다. 

앞서 수사단은 윤씨가 공동대표를 지낸 동인건설·레져 경영진 등 동업자, 윤씨 5촌 조카 등 친인척, 윤씨가 소유했던 강원 원주 별장 관계자 등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하였다. 

다만 수사단은 이들을 조사하면서 김 전 차관의 뇌물수수 혐의와 관련한 뚜렷한 단서를 확보하진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단 관계자는 "윤씨와 관련된 부분만 들여다 본 것일 뿐 윤씨가 김 전 차관에게 금품을 전달한 부분은 아직 전혀 수사가 안 됐다"며 "뇌물 의혹 수사는 아직 초기 단계"이라고 밝혔다. 

윤씨 주변 인물에 대한 조사가 마무리되면 검찰은 윤씨를 소환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이르면 금주 내에 윤씨 소환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이 윤씨 주변 인물 조사에 주력해 온 것은 뇌물 의혹을 입증할 핵심 인물인 윤씨를 압박해 수사협조를 이끌어내려는 전략이었던 만큼 앞으로 윤씨가 검찰 소환 조사에서 적극 협조해 관련 진술을 내놓을지도 관심이 모아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기도 파주시 금릉역로 84, 606호 경기벤처창업지원센터 (금촌동, 청원센트럴타워)
  • 대표전화 : 070-8254-2511
  • 팩스 : 031-830-85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화숙
  • 명칭 : 키두 커뮤니케이션㈜
  • 제호 : 알티케이뉴스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26
  • 등록일 : 2017년 11월 08일
  • 발행일 : 2017-11-08
  • 발행인 : 남기두
  • 편집인 : 남기두
  •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303-273626 키두커뮤니케이션 (주)
  • 알티케이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알티케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penspace78@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