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 박주영, FC서울 상승세의 원동력
'부활' 박주영, FC서울 상승세의 원동력
  • 이민준 기자
  • 승인 2019.05.12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리그1 FC서울의 박주영(34)이 상승세를 타고 있다. 

지난해 강등 위기를 경험했던 FC서울은 박주영이 매 경기 공격포인트를 기록하는 활약에 힘입어 올 시즌 리그 2위로 순항 중이다.

그러나 최근 분위기는 달라졌다. 

FC서울 반전의 중심에 박주영이 있다.

그는 고비마다 극적인 골로 팀을 위기에서 구하고 있다.

지난 5일 수원 삼성과 치른 ‘슈퍼매치’에서 페널티킥을 실축했던 박주영은 경기 종료 직전 다시 얻은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목전까지 왔떤 패배를 무승부로 돌렸다.

지난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구FC와 경기에서는 프리킥골 한방으로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일격을 당한 대구FC 안드레 감독마저 박주영에게 찬사를 보낼 정도로 극적인 장면이었다. 

박주영이 여전히 리그 정상급 공격수로 꼽히는 이유는 ‘명품’ 프리킥 때문이다.

박주영은 강한 킥 보다는 정확한 킥으로 한국 스트라이커 계보를 이어왔다.

소속팀과 대표팀을 가리지 않고 결정적인 상황에서 프리킥으로 수 차례 골을 기록했다.

대구와 경기에서 나온 프리킥골은 박주영의 실력이 녹슬지 않았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박주영은 올 시즌 선수로서는 황혼기에 접어드는 나이에도 11라운드까지 전 경기를 출전하며 3골 2도움을 기록 중이다.

이미 지난해 정규리그 공격포인트 기록(20경기 3골)을 넘었다.

올 시즌은 올 시즌 11경기 중 9경기나 선발 출장했고, 5경기를 90분 이상 뛰었다.

시즌 전부터 준비를 많이 했다. 겨울 훈련을 완벽히 소화화면서 체력도 보충했고, 자신감도 채웠다. 

최근 활약에 “박주영이 제2의 전성기를 맞았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최근 최용수 감독은 “(박주영은)베테랑인데 훈련과 경기장 안에서 모범을 보여주는 책임감 있는 선수”라며 “지금 컨디션은 제2의 전성기가 생각날 정도로 잘해주고 있다. 중요한 경기에 승부의 마침표를 찍은 걸 칭찬하고 싶다”고 말했다. 

박주영은 “경기를 계속 뛰다보니 90분을 뛸 수 있는 몸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리그에만 집중할 수 있어 좋은 것 같다”며 “몸상태를 유지하다보면 자연스럽게 필드골도 나올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 경기도 파주시 금릉역로 84, 청원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070-8254-2511
  • 팩스 : 031-830-85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화숙
  • 명칭 : 키두 커뮤니케이션㈜
  • 제호 : 알티케이뉴스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26
  • 등록일 : 2017년 11월 08일
  • 발행일 : 2017-11-08
  • 발행인 : 남기두
  • 편집인 : 남기두
  •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303-273626 키두커뮤니케이션 (주)
  • 알티케이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알티케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penspace78@rightknow.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