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 버스대란 우려 현실되나…노사 줄다리기 속 긴장 '팽팽'
[초점] 버스대란 우려 현실되나…노사 줄다리기 속 긴장 '팽팽'
  • 김기석 기자
  • 승인 2019.05.14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등 일부지역 중심으로 사태 우려 불가피…정부·여당, 대책마련 고심
수원역 앞 버스 정류장./수원시 제공
수원역 앞 버스 정류장./수원시 제공

 

서울 등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버스대란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는 가운데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자동차노련)이 사측과 벼랑끝 담판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노조와 사측, 정부의 입장이 서로 엇갈려 험로가 예상된다.

14일 버스운수업계 등에 따르면 서울 등 지역 버스노동조합들은 사측과 쟁의조정 회의를 통해 최종 담판을 진행하고 있다. 일부 지역의 경우 협상이 타결된 곳도 있지만 15일 오전 0시까지 협상을 지켜봐야 윤곽이 나올 전망이다.

만약 실패로 끝날 경우 15일 오전 4시께 운행하는 첫 차부터 서울, 부산 등 총 10곳에서 1만6552대가 운행되지 않게 된다. 이는 전국 버스 4만5000여대 가운데 무려 40%에 육박하는 수치다.

우선 서울시 버스노조는 △주 52시간제 도입에 따른 노동시간 단축 △5.9% 임금 인상 △정년 연장 및 복지기금 연장 등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사측은 경영상 부담을 이유로 임금 인상과 복지기금 연장에 반대하고 있다.

다만 서울시의 경우 노선버스 업체 적자분을 지자체가 보전해주는 준공영제를 시행 중인 만큼 노동 조건이 타 지역에 비해 유리해 변수가 있을 가능성이 있다.

경기도의 경우 15개 버스노조가 이날 오후 1시부터 사측과 비공개 면담을 하고 밤 10시부터 최종 조정 회의를 할 예정이다.

경기도 버스노조는 서울 수준으로 임금 보장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사측은 인건비 부담을 이유로 반대하고 있다.

경기도 버스 운전사 월급은 310여만원으로 390여만원 수준인 서울보다 80만원 정도가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와 여당은 뒤늦게 △버스 요금 인상 △준공영제 확대 방안 추진 △500인 이상 버스사업장에 대한 기존 근로자 임금지원 기간 2년으로 연장 △교통 취약지역 주민의 교통권 보장과 버스 관련 인프라 확충 등의 대책을 내세우며 버스 업계 달래기에 나섰지만 상황이 녹록치는 않다.

이 같은 상황에서 전문가들은 한 목소리로 '정부책임론'으로 이번 문제를 분석하고 나섰다.

이미 수면 위로 드러났던 문제를 파업 직전까지 끌어온 책임이 더 크다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이번 파업 위기는 이미 나타나 있던 현안이고 예견된 상황이라고 보고 있다.

버스업계 한 관계자는 "준공영제와 그 차선책으로 요금 인상이라는 해결책이 있는데 정부에서 나 몰라라 했던 측면도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며 "우려되는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잘 해결되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기도 파주시 금릉역로 84, 청원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070-8254-2511
  • 팩스 : 031-830-85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화숙
  • 명칭 : 키두 커뮤니케이션㈜
  • 제호 : 알티케이뉴스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26
  • 등록일 : 2017년 11월 08일
  • 발행일 : 2017-11-08
  • 발행인 : 남기두
  • 편집인 : 남기두
  •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303-273626 키두커뮤니케이션 (주)
  • 알티케이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알티케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penspace78@rightknow.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