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前 남친 사죄, "과오 평생 뉘우치며 살겠다"
구하라 前 남친 사죄, "과오 평생 뉘우치며 살겠다"
  • 이상후 기자
  • 승인 2019.05.14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헤어디자이너 최종범이 전 여자친구 구하라와의 법적 공방 중 헤어숍 오픈을 알리며 반성하였다. 

최종범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최종범입니다. 먼저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전합니다"라며 운을 뗀 뒤, "그동안 친구, 지인 및 저를 좋아하고 아껴주시던 주변 분들에게 기존 카카오톡 계정이 사라져 연락을 할 수 없었고 답을 할 수 없었다"라고 적었다. 

이어 "인스타 DM(다이렉트 메시지) 역시 계정 문제로 한동안 확인이 어려웠다.긴 시간 심려끼친 점, 걱정하고 서운하게 해드린 점 다시 한번 죄송하다. DM 주시면 변경된 연락처를 보내드리겠다"라고 지인들에게 사과했다. 

최종범은 "저를 믿고 함께 일했던 동료와 샵, 지지해주신 분들과 가족에게 깊은 실망을 안겨드린 저의 과오를 평생 뉘우치며 살고자 한다"고 반성하며 "그런 마음으로 오랜 시간동안 주변 분들의 성원과 도움으로 준비한 샵을 이번에 오픈하게 되었다. 아직도 부족함이 많지만, 항상 그랬듯이 저의 업, 미용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하겠다"라고 헤어숍 오픈을 알렸다. 

또 "앞으로 저 혼자가 아닌 저희 매장 식구들과 가족, 주변 지인들을 위해 더 성숙된 모습으로 열심히 제 자리에서 저의 일을 하는 것으로 절 아껴주신 분들께 사죄하고자 한다"며 "다시 한번, 저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셨을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감사하다"라고 재차 사과했다. 

최종범은 전 여자친구인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와 법적 공방을 벌이고 있다.

두 사람은 지난해 9월 구하라 집에서 쌍방폭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이 과정에서 구하라는 최종범이 '리벤지 동영상'(헤어진 여자친구에 대한 보복으로 사진이나 영상을 공개하는 것)으로 협박했다며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협박 및 강요 혐의로 추가 고소했다.

검찰은 지난 1월 최종범을 성폭력범죄처벌특례법상 카메라 등 이용 촬영과 협박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으며 구하라는 기소유예 처분했다. 

지난달 18일 성폭력범죄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및 협박 혐의로 기소된 최종범의 첫 공판이 열린 가운데, 검찰은 최종범에 대해 상해, 협박, 강요, 성폭력처벌법, 재물손괴 등 5개 혐의를 적용했다.

최종범 측 변호인은 "재물손괴에 대해서 인정하고 반성하지만 나머지 공소사실에 대해서는 전부 부인한다"며 혐의를 보부인했다. 

재판부는 검찰의 신청에 따라 구하라와 구하라의 동거인, 전 소속사 대표를 증인으로 채택해 법정에 부르기로 했다. 다음 공판은 오는 5월 30일 열린다. 
 


  • 경기도 파주시 금릉역로 84, 청원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070-8254-2511
  • 팩스 : 031-830-85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화숙
  • 명칭 : 키두 커뮤니케이션㈜
  • 제호 : 알티케이뉴스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26
  • 등록일 : 2017년 11월 08일
  • 발행일 : 2017-11-08
  • 발행인 : 남기두
  • 편집인 : 남기두
  •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303-273626 키두커뮤니케이션 (주)
  • 알티케이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알티케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penspace78@rightknow.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