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 황교안 잇단 호남방문, 대권까지 염두한 행보?
[초점] 황교안 잇단 호남방문, 대권까지 염두한 행보?
  • 남기두기자
  • 승인 2019.05.19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두 차례 광주 방문서 쓴 맛…험로 예상돼도 방문 계속할 듯
- "총선·대선 아예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본격 활동 예고
자유한국당 제공
자유한국당 제공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광주 등 호남지역에 다시 방문할 것으로 약속했다.

하지만 지역에서의 민심은 싸늘해 향후 대권을 염두에 두고 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황 대표 입장에서 험로가 예상된다.

황 대표는 19일 "시점을 말하기는 어렵지만 기회가 되는대로 자주 호남을 찾아서, 그리고 광주를 찾아서 상처받은 분들에게 위로가 될 수 있는 길을 찾아보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많이 만나고 이야기를 나눌수록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국무총리 시절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지 않았다.

하지만 전날 '5·18 민주화 운동 기념식'에서는 이 노래를 부르는 등 과거의 행보와 비교되는 모습을 보였다.

황 대표는 이에 대해 "법에 보면 국가기념일에 제창할 수 있는 노래가 정해져 있다"며 "그 노래 외에 다른 노래를 제창하는 것은 훈령에 맞지 않는다. 당시에는 공무원이었고, 맞지 않는 건 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 이후 임을 위한 행진곡이 기념곡으로 지정됐다"며 "이제는 기념일에 제창하는 노래가 됐다"며 "아울러 광주시민들로부터 많은 말씀이 있어서 같이 제창을 했다"고 설명했다.

황 대표의 이 같은 발언은 다가오는 총선을 의식, 호남지역을 안고 가지 않으면 대패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한국당 대표로 총선 승리를 통해 대권으로 나아갈 수 있는 발판을 확고히 마련할 것으로 보고 전력을 기울일 가능성이 있다.

만약 총선에서 승리하지 못하면 자칫 대선 레이스에서 힘을 잃을 수도 있다는 가능성 역시 배제할 수 없다.

한 정계 인사는 "황 대표가 총선이나 대선을 아예 생각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며 "이번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방문도 그렇고 그 전에 광주 방문에서도 그렇듯 호남지역 민심을 달래기 위한 활동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확실해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기도 파주시 금릉역로 84, 청원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070-8254-2511
  • 팩스 : 031-830-85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화숙
  • 명칭 : 키두 커뮤니케이션㈜
  • 제호 : 알티케이뉴스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26
  • 등록일 : 2017년 11월 08일
  • 발행일 : 2017-11-08
  • 발행인 : 남기두
  • 편집인 : 남기두
  •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303-273626 키두커뮤니케이션 (주)
  • 알티케이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알티케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penspace78@rightknow.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