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당 내홍 속 손학규 퇴출 압박…당분간 대립 관계 지속될 듯
미래당 내홍 속 손학규 퇴출 압박…당분간 대립 관계 지속될 듯
  • 김기석 기자
  • 승인 2019.05.21 0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정당계 의원들의 사실상 퇴진 압박…험로 예고
손학규 / 바른미래당 제공
손학규 / 바른미래당 제공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위기를 맞고 있는 가운데 잇단 추후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바른정당 출신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3명은 20일 손 대표 당직 임명 철회안 논의를 위한 긴급 최고위원회의 소집을 요청했다.

손 대표가 지난 1일 단행한 지명직 최고위원 임명은 물론 이날 정책위의장·사무총장 임명 강행 역시 당헌·당규에 위반되므로 21일 오전 긴급 최고위원회를 열어 임명 철회안을 논의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미래당 당헌에 따르면 회의는 재적위원 3분의 1 이상의 요구가 있을 때 당 대표가 소집·주재토록 규정하고 있다.

현재 당 최고위는 9명으로 구성됐는데 당 사무처에 제출된 최고위 소집 요청서에는 바른정당계 하태경·이준석·권은희 최고위원 3명이 서명했다.

하 최고위원은 "최고위가 형식적으로는 정상화됐지만, 다수 최고위원이 요구하는 안건을 당 대표가 고의로 무시하고 있다"며 "최고위 소집 요청과 관련한 당헌에 따라 손 대표는 의무적으로 회의를 열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집 요청서에 기재된 '긴급 안건'에는 지명직 최고위원 2인(주승용·문병호)에 대한 임명철회의 건 등 총 5건이다.

손 대표가 앞서 단행한 당직 임명은 모두 최고위원 과반 출석이 이뤄지지 않은 상태여서 '협의'가 아닌 '사후 통보'라는고 주장하고 있다.

이는 손 대표에게 당 대표에서 물러날 것을 강도 높게 요구한 것으로 해석된다.

하 최고위원은 "'협의'란 관행적으로 최고위원 과반 출석이라는 전제 조건이 있었다. 과반 출석하지 않은 상태에서 협의 안건을 통과시킨 적이 없다"며 "당헌·당규 해석 권한이 현재 최고위에 있으니 협의에 대한 유권해석을 내려 이참에 협의의 의미를 공식화하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기도 파주시 금릉역로 84, 청원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070-8254-2511
  • 팩스 : 031-830-85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화숙
  • 명칭 : 키두 커뮤니케이션㈜
  • 제호 : 알티케이뉴스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26
  • 등록일 : 2017년 11월 08일
  • 발행일 : 2017-11-08
  • 발행인 : 남기두
  • 편집인 : 남기두
  •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303-273626 키두커뮤니케이션 (주)
  • 알티케이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알티케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penspace78@rightknow.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