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김정은, 도의적으로 故이희호 여사 조문단 보내야"
박지원 "김정은, 도의적으로 故이희호 여사 조문단 보내야"
  • 남기두기자
  • 승인 2019.06.12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 의워실 제공
박지원 의워실 제공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정치적 의미를 떠나서 인간 도의적으로 반드시 (고(故) 이희호 여사 빈소에) 조문 사절을 보내야 한다"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희호 여사가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때 북한을 방문해 조문했고 이때 아마 한국 최초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난 사실이 있다. 동양 미덕에, 특히 한국은 관혼상제에서 가면 와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하였다. 

그는 "10년 전(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때)에도 보면 우리가 부고를 보냈을 때 하루 이틀, 하루 반인가 있다가 답변이 왔다"며 "어제 아침에 개성연락사무소를 통해 (부고가) 갔기 때문에 아마 지금쯤은 북한에서 검토하고 있을 것"이라고 설명하였다. 

박 의원은 "저는 (북한 조문단이) 와야 한다, 올 것이다, 이렇게 믿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미관계, 남북관계와 관련해 "김정은 위원장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시간이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적극적으로 나서서 대화하려고 하고, 또 트럼프 대통령도 김 위원장에게 계속해서 러브레터를 보낸다고 하면 이제 답변은 김 위원장이 할 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정상회담도 6월 중 트럼프 대통령 방한 전에 원포인트로라도 열려야 한다"며 "만약 (6월 중에) 열리지 못하더라도 한미정상회담 후에라도 열려 바로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지려면 최소한 금년 여름에는 (남북정상회담이)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박 의원은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 해산 청구를 각각 요청한 국민청원에 '정당과 의회 정치에 대한 국민의 준엄한 평가'라는 취지로 답변한 데 대해 "적절치 못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국회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이때 청와대 정무수석이 타는 불에 휘발유 끼얹어버리는 발언은 조심해야 한다"며 "대통령의 의중을 (가지고) 야당과도 늘 소통해야 할 사람이 저렇게 불 질러 버리면 불이 타지, 꺼지겠는가"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기도 파주시 금릉역로 84, 청원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070-8254-2511
  • 팩스 : 031-830-85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화숙
  • 명칭 : 키두 커뮤니케이션㈜
  • 제호 : 알티케이뉴스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26
  • 등록일 : 2017년 11월 08일
  • 발행일 : 2017-11-08
  • 발행인 : 남기두
  • 편집인 : 남기두
  •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303-273626 키두커뮤니케이션 (주)
  • 알티케이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알티케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penspace78@rightknow.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