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2 12:18 (목)
[남기두의 눈] 냉정함 잃은 전북, 이미 패배자다
[남기두의 눈] 냉정함 잃은 전북, 이미 패배자다
  • 남기두기자
  • 승인 2019.06.27 19:0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기두 본지 발행인
남기두 본지 발행인

 

전북현대와 울산현대가 전날 AFC 챔피언스 리그 16강 최종전에서 나란히 패하면서 K리그 팀들의 8강 진출은 볼 수 없게 됐다.

전북과 울산의 경기는 다소 아쉬움이 남는다. 하지만 그것과 별개로 냉정함을 잃은 것으로 보이는 장면에 대해서는 한 번 짚고 넘어가야 할 필요가 있다.

특히 전북과 상하이 상강의 경기에서 감독과 일부 선수가 다소 지나치게 흥분한 것은 아닌지 자성해야 한다.

심판의 석연찮은 판정에 따른 불만으로 촉발된 모라이스 감독의 퇴장은 안타깝다.

또 문선민 선수의 돌발 행동도 그에 따른 것으로 인해 퇴장까지 이르러 아쉬움이 클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심판 판정도 경기의 일부분이며 경기를 치르는 시간 동안 달라질 것은 아무것도 없다.

코치진과 필드 플레이어들이 할 수 있는 것도 사실상 전무하다.

심판 판정 논란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이번 전북과 상하이 경기의 경우 심판이 상하이에게 다소 유리한 판정을 내린 의혹을 지울 수 없지만 그렇다고 감독이나 선수가 흥분하면 끝나지 않은 게임에 집중 할 수 있을까.

상대팀도 심판 판정에 불만을 드러내고 있기는 마친가지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만 100%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할 수 없지 않은가.

문선민 선수의 퇴장도 경기 연장 후반 종료 시점에 발생한 것이었기에 망정이지 이른 시간에 나왔으면 지금 생각해도 아찔하다.

만약 승부차기에서 이겼다면 다음 경기를 뛸 수 없는 상황이었다.

이는 팀에게도 전력 누수로 인한 손해다.

좋은 약은 몸에 쓰다는 속담이 있다.

앞으로 이와 유사한 경기를 치를 때 이번 경기가 코치진과 선수들에게 좋은 약이 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이 간절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숨 2019-06-28 19:21:57
평소에 축구 경기 잘 안 보시는 것 같은데 관심없는 분야는 글 안 쓰셨으면 합니다.

  • 경기도 파주시 금릉역로 84, 청원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070-4038-2516
  • 팩스 : 031-830-865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화숙
  • 명칭 : 키두 커뮤니케이션㈜
  • 제호 : 알티케이뉴스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26
  • 등록일 : 2017년 11월 08일
  • 발행일 : 2017-11-08
  • 발행인 : 남기두
  • 편집인 : 남기두
  •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303-273626 키두커뮤니케이션 (주)
  • 알티케이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알티케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penspace78@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