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송혜교, 이혼의 아픔 뒤로한채 각자의 역활 돌입
송중기·송혜교, 이혼의 아픔 뒤로한채 각자의 역활 돌입
  • 이상후 기자
  • 승인 2019.07.05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송중기(34)·송혜교(38)가 이혼의 아픔을 뒤로하고 각자의 직업으로 돌아갔다.

송중기는 5일 영화 '승리호'(감독 조성희) 첫 촬영을 시작한다.

 '송송부부'의 이혼 소식이 알려진 후 촬영 스케줄 변동이 예상됐지만, '승리호'는 지난 3일 크랭크인 후 예정된 스케줄을 소화할 예정이다.

'승리호'는 약 200억 원의 제작비가 투입되는 한국형 첫 SF 우주영화다.

 송중기는 돈이 되는 일은 무엇이든 다 하지만 언제나 알거지 신세인 승리호의 문제적 파일럿 '태호' 역을 맡았다. 

송중기는 2017년 여름 개봉한 '군함도' 이후 선택한 스크린 복귀작으로, 하반기 촬영을 진행해 내년 2020년 개봉할 예정이다.

'승리호'의 조성희(40)감독과는 '늑대소년' 촬영 이후 7년 여만에 재회했다. 

아울러 유해진, 김태리, 진선규 등 출연한다. 

송혜교 역시 오는 6일 자신이 모델로 활동 중인 화장품 브랜드 설화수 중국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연초부터 예정된 행사이며, 송혜교는 이미 중국으로 출국한 것으로 밝혀졌다.

 최근 설화수가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 공지를 올리면서 이 사실이 알려졌다. 

한편 현재는 해당 게시물이 삭제된 상태다. 

송혜교는 19년째 아모레퍼시픽그룹 화장품 모델로 활동 중이다. 
 
에뛰드하우스(2001~2005)를 시작으로 이니스프리(2006~2007), 라네즈(2008~2017), 지난해부터 설화수의 모델로 활약하고 있다. 

한편, 송중기와 송혜교는 KBS 2TV 드라마 '태양의 후예'(2016)를 통해 연인사이로 발전했다. 

하지만 2017년 10월 결혼식을 올린지 1년8개월여 만에 파경을 맞으면서 많은 이슈를 낳았다. 

송중기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광장의 박재현 변호사는 지난달 27일 "송중기씨를 대리해 26일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조정신청서를 접수했다"고 알렸다.

 송혜교 소속사도 "송혜교는 남편과 신중한 고민 끝에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며 "사유는 성격 차이로, 양측이 둘의 다름을 극복하지 못해 부득이하게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송중기는 또 "잘잘못을 따져가며 서로를 비난하기보다는 원만하게 이혼절차를 마무리하기를 희망하고 있다"며 "사생활에 대한 이야기들을 하나하나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린다. 앞으로 저는 지금의 상처에서 벗어나 연기자로서 작품 활동에 최선을 다해 좋은 작품으로 보답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경기도 파주시 금릉역로 84, 청원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070-8254-2511
  • 팩스 : 031-830-85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화숙
  • 명칭 : 키두 커뮤니케이션㈜
  • 제호 : 알티케이뉴스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26
  • 등록일 : 2017년 11월 08일
  • 발행일 : 2017-11-08
  • 발행인 : 남기두
  • 편집인 : 남기두
  •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303-273626 키두커뮤니케이션 (주)
  • 알티케이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알티케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penspace78@rightknow.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