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혼계영 400m서 10년만에 한국 신기록 나와
남자 혼계영 400m서 10년만에 한국 신기록 나와
  • 이민준 기자
  • 승인 2019.07.11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영 남자 혼계영 400m 한국 기록이 10년만에 경신되었다. 

이주호(24·아산시청), 문재권(21·서귀포시청), 양재훈(21·강원도청), 이유연(18·한국체대)으로 팀을 꾸려 이탈리아 나폴리에서 열린 제30회 하계 유니버시아드 남자 혼계영 400m에 참가한 한국은 11일(한국시간) 이 종목 결승에서 3분36초53 한국 신기록을 세우며 5위로 경기를 마쳤다.

비록 메달을 따지 못했지만 10년 동안 깨지지 않았던 한국 신기록을 0.90초 단축하였다. 

이 종목의 종전 한국 기록은 2009년 홍콩에서 열린 제5회 동아시아경기대회 때 박선관, 최규웅, 정두희, 박민규가 작성한 3분37초43이었다.

혼계영 400m는 네 명의 선수가 각각 배영, 평영, 접영, 자유형 순으로 100m씩 헤엄쳐 기록을 측정하는 단체전이다.

이주호가 첫 배영 100m 구간을 55초09로 마치고 이어 문재권이 평영 100m를 1분00초76, 양재훈이 접영 100m를 51초52로 마감하였다. 

마지막으로 이유연이 자유형 100m 구간을 49초16으로 마치며 5위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이번 대회 수영대표팀 주장 이주호는 “서로 믿고 의지하며 ‘할 수 있다’고 다독이면서 한마음으로 최선을 다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 경기도 파주시 금릉역로 84, 청원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070-8254-2511
  • 팩스 : 031-830-85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화숙
  • 명칭 : 키두 커뮤니케이션㈜
  • 제호 : 알티케이뉴스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26
  • 등록일 : 2017년 11월 08일
  • 발행일 : 2017-11-08
  • 발행인 : 남기두
  • 편집인 : 남기두
  •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303-273626 키두커뮤니케이션 (주)
  • 알티케이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알티케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penspace78@rightknow.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