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논문의혹에 “지금 허용 안되지만 당시 판단기준 모호 담당교수 재량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논문의혹에 “지금 허용 안되지만 당시 판단기준 모호 담당교수 재량 ”
  • 남기두기자
  • 승인 2019.09.02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전 민정수석 / 청와대 제공
조국 전 민정수석 / 청와대 제공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일 딸 논문 의혹과 관련해 "당시에는 그 과정을 상세히 알지 못했고, 최근 검증 과정에서 확인하게 됐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학부형 참여 인턴십은 저나 배우자가 만든 것이 아니라 재학 중인 고등학교 담당 선생님이 만든 것으로, 그 프로그램에 아이(딸)가 참여했던 것"이라고 설명하였다. 

조 후보자 딸은 2007년 7∼8월 2주간 단국대 의대 의과학연구소에서 인턴 생활을 한 뒤 2009년 3월 의학 논문 제1 저자에 이름을 올려 논란이 일으켰다. 

조 후보자는 "단국대 교수와 저는 전화번호도 모르고 연락한 적도 없다"며 "저나 그 어느 누구도 (인턴십과 관련해) 교수님에게 연락을 드린 적이 없다. 논문도 저나 가족 어느 누구도 교수님에게 연락드린 바가 없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자신의 딸이 논문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것과 관련, "지금 시점에서 보게 되면 딸 아이가 1저자로 돼있는게 좀 의아하다고 저도 생각하게 됐다"며 "당시에는 1저자와 2저자 판단 기준이 느슨하거나 모호하거나 책임교수의 재량에 많이 달려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 경기도 파주시 금릉역로 84, 청원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070-8254-2511
  • 팩스 : 031-830-85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화숙
  • 명칭 : 키두 커뮤니케이션㈜
  • 제호 : 알티케이뉴스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26
  • 등록일 : 2017년 11월 08일
  • 발행일 : 2017-11-08
  • 발행인 : 남기두
  • 편집인 : 남기두
  •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303-273626 키두커뮤니케이션 (주)
  • 알티케이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알티케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penspace78@rightknow.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