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6일 조국 청문회 연다
오는 6일 조국 청문회 연다
  • 김경성 기자
  • 승인 2019.09.05 0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전 민정수석 / 청와대 제공
조국 전 민정수석 / 청와대 제공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4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6일 열기로 전격 합의하였다. 

조 후보자는 “인사청문회에서 소상히 밝히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늦게나마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열리게 돼 다행”이라며 “조 후보자가 청문회를 통해 그동안 제기된 의혹은 물론 기자간담회 이후 새로 제기된 의혹까지 말끔히 해명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인영 민주당·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4일 오후 국회에서 비공개로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재송부 요청 시한인 6일 청문회를 열기로 막판 극적으로 합의하였다. 

여야 간 이견이 컸던 조 후보자 가족의 증인 채택은 하지 않기로 했으며 당초 이틀로 잡았던 청문회는 6일 하루만 열기로 절충했다.

두 당은 그동안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부를 증인과 일정을 놓고 정면으로 충돌했었다. 

하지만 두 당 모두 막상 인사청문회를 열지 않고 조 후보자를 임명했을 경우 후폭풍을 감당하기 쉽지 않겠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두 당 합의 이후 전체회의를 열어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실시 안건을 채택할 계획이었지만 증인채택 문제로 또다시 파행을 빚었다.

송기헌 민주당 간사는 “내일(5일) 다시 만나기로 했다”면서 “한국당이 (청문회 일정과 증인 안건을) 연계를 시켜놔서 그렇다”고 밝혔다.

김도읍 한국당 간사는 “증인을 의혹별로 13명으로 압축해서 민주당에 전달했다”면서 “오늘 저녁에 협의가 돼야 하는데 민주당이 명단만 적더니 내일 보자고 하고 갔다”고 밝혔다. 

한국당이 신청한 증인은 윤순진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 장영표 단국대 의대 교수, 노환중 부산의료원장, 최성해 동양대 총장 등이다.

여야 간사는 5일 다시 만나 청문회 실시 계획서 의결을 시도한다.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핵심 쟁점은 △딸 논문과 장학금 등 입시 의혹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 △웅동학원 관련 의혹이다.

조 후보자 딸은 한영외고 2학년 시절 단국대 의과학연구소에서 2주 가량 인턴을 한 뒤 대한병리학회 영문 논문의 제1저자로 등재됐다.

저자 자격 논란과 대학 진학을 위한 특혜를 받았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조 후보자 가족이 2017년 7월 투자한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의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 1호도 논란이다.

사모펀드의 투자자는 6명인데 조 후보자 배우자와 자녀, 처남 가족 등이 14억원을 출자한 사실상 가족펀드로 증여세 회피용 수단이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조 후보자는 블루코어밸류업1호가 인수한 웰스씨앤티의 관급 공사 수주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조 후보자 가족들이 운영해 온 학교법인 웅동학원을 둘러싼 의혹도 쟁점 중 하나다.

웅동학원은 50억원 대 공사대금을 둘러싼 조 후보자 동생과의 소송에서 변론 없이 패소했는데 동생이 웅동학원 사무국장이었다는 사실이 드러나며 위장소송 의혹이 불거졌다.


  • 경기도 파주시 금릉역로 84, 청원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070-8254-2511
  • 팩스 : 031-830-85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화숙
  • 명칭 : 키두 커뮤니케이션㈜
  • 제호 : 알티케이뉴스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26
  • 등록일 : 2017년 11월 08일
  • 발행일 : 2017-11-08
  • 발행인 : 남기두
  • 편집인 : 남기두
  •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303-273626 키두커뮤니케이션 (주)
  • 알티케이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알티케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penspace78@rightknow.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