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9 11:21 (목)
희망연대노조 CJ텔레닉스지부 "실적압박 중단하고 안전 대책 보장하라"
희망연대노조 CJ텔레닉스지부 "실적압박 중단하고 안전 대책 보장하라"
  • 정태훈 기자
  • 승인 2020.03.14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희망연대노조
사진=희망연대노조

최근 서울 구로구의 한 콜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00명 이상이 나온 가운데, CJ 계열 콜센터 직원들이 사측에서 마스크도 지급하지 않는다며 예방 대책을 촉구하고 나섰다.

희망연대노조 CJ텔레닉스지부는 13일 오전 서울 구로구에 위치한 CJ텔레닉스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측은 실적 압박을 중단하고 안전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하였다. 

이들은 최근 CJ텔레닉스 측에서 콜센터 등을 대상으로 열 감지 센서 운영과 방역 등을 실시했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 "노조 측에서 확인 결과 일부만 해당한다"고 주장하였다. 

노조 측 주장에 따르면 손소독제는 콜센터 상담사 중 일부에게만 지급됐고, 열 감지 센서도 설치가 되지 않은 곳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대구경북 지역을 제외한 다른 지역에는 마스크 지급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노조 측은 설명하였다. 

이들은 또 "상담사들은 업무 압박 때문에 의심 증상이 있어도 업무를 중단하고 치료를 받기 힘들다"며 "일부 센터에서는 병원 진료를 받으러 가면 해당 시간만큼 시간외 근무를 시키기도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 달 실적을 채우지 못하면 재택근무를 출퇴근 근무로 바꾸겠다는 지침도 내려왔다"며 "코로나19 의심증상 발현시 유급휴가를 준다는 통보도 노조의 요구로 12일에야 받을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고객에게 거짓 안내를 종용했다는 의혹도 나왔다. LG헬로비전의 일부 고객센터가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드러나 폐쇄됐는데, CJ텔레닉스 측에서 상담사들에게 '업무 과다' 때문에 폐쇄한 것으로 안내하라고 시켰다는 것이다.

이동훈 희망연대노조 공동위원장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이제야 (콜센터 노동 환경이) 드러나기 시작했다"며 "최근 구로 콜센터 사태 이후 사측에서는 대책을 강구한다고 하지만 그나마 콜센터는 마스크 지급 대상에서도 빠졌다"고 비판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기도 파주시 금릉역로 84, 청원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070-4038-2516
  • 팩스 : 031-830-865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화숙
  • 명칭 : 키두 커뮤니케이션㈜
  • 제호 : 알티케이뉴스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26
  • 등록일 : 2017년 11월 08일
  • 발행일 : 2017-11-08
  • 발행인 : 남기두
  • 편집인 : 남기두
  •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303-273626 키두커뮤니케이션 (주)
  • 알티케이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알티케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penspace78@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