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성추행의혹은 거짓말 .. 서울시장 출마의사
정봉주 "성추행의혹은 거짓말 .. 서울시장 출마의사
  • 남기두기자
  • 승인 2018.03.12 2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부자들
외부자들

정봉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자신에게 제기된 성추행 의혹에 대해 “기획된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반박했다.


정 전 의원은 서울시장 출마 의사는 계속 유지하기로 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언론 보도에 대해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한 시간 전에 보도해 서울시장 출마를 못하게 하고 정치생명을 끊어놓으려는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전 의원은 “저는 2011년 12월 23일도 24일도 (피해자로 지목되는) A씨를 만난 사실도 없고, 성추행한 사실이 전혀 없다”며 “보도 시기가 의도적으로 계산된 것으로 보인다”고 의심했다. 

그는 “정봉주가 호텔 룸에서 성추행을 시도했다고 국민들을 속이더니 이제는 호텔 레스토랑에서 얼굴을 들이밀었다고 3차례나 말을 바꿨다”며 “레스토랑에서 얼굴을 들이밀었다고 하는데 레스토랑에서 얼굴을 들이밀면 성추행인가? 물론 저는 이런 행동조차도 한 적이 없다”며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대국민 사기극은 통하는 듯 보였지만 결국은 자신들의 기사를 3차례 부정함으로써 스스로 사기극이라고 하는 것을 증명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전 의원은서 날짜에 대한 보도의 변경, 사건 장소에 대한 중대한 변경, 성추행 내용의 변경 등을 지적하며 언론 보도를 믿기 어렵다고 거듭 주장했다. 

그는 “프레시안의 기사는 성추행 장소를 마치 호텔 객실인 것처럼 의도적으로 작성했고, 보도시기도 의도적으로 계산된 것으로 보인다”며 “특정한 의도를 가지고 작성한 것으로 보인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정 전 의원은 성추행 의혹을 제기한 언론사에 대해 “허위기사에 대한 정정보도와 사과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또 정 전 의원은 서울시장 출마의사는 유지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는 “저는 허위보도로 이미 많은 것을 잃었다”며 “그러나 여기에서 좌절하지 않고 허위보도에 당당하게 대응할 것이며, 나아가 서울시장 출마의사는 유지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전 의원은 기자회견 뒤 기자들과 만나 “며칠 동안 잠을 못 자고 힘들어서 몇 개만 질문 받겠다”고 토로했다.  

A씨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정 전 의원은 “저는 미투운동을 지지한다고 수차례 강조해서 말했다”며 “A씨 주장과 해당언론 관계를 모르고 어디까지 언론에서 허위를 했는지 모른다. 해당 언론에 나온 거의 모든 부분이 허위이기 때문에 그렇다”고 말했다.

민주당에서 복당을 허용하지 않을 경우에 대해선 “당에서 합리적으로 판단 할 거라고 본다”며 “오늘 보도자료를 냈기에 충분히 소명을 듣고 합리적 판단할 것”이라고 답했다.

정 전 의원은 서울시장 출마선언을 돌연 취소한 데 대해 “대법원 판결 난다음 큰 충격으로 큰 이벤트 말고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며 “시간을 주지 않고 닥달하듯 제게 물어봐 사실확인하는 데 시간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기도 파주시 금릉역로 84, 606호 경기벤처창업지원센터 (금촌동, 청원센트럴타워)
  • 대표전화 : 070-8254-2511
  • 팩스 : 031-830-85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익경
  • 명칭 : 키두 커뮤니케이션㈜
  • 제호 : 알티케이뉴스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26
  • 등록일 : 2017년 11월 08일
  • 발행일 : 2017-11-08
  • 발행인 : 남기두
  • 편집인 : 남기두
  •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303-273626 키두커뮤니케이션 (주)
  • 알티케이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알티케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penspace78@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