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남자친구 카톡 공개, “무릎 꿇리겠다” VS “그냥 경찰서 가겠다.”
구하라-남자친구 카톡 공개, “무릎 꿇리겠다” VS “그냥 경찰서 가겠다.”
  • 이민준 기자
  • 승인 2018.09.18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콘텐츠 와이 제공
콘텐츠 와이 제공

 

가수 구하라와 그의 전 남자친구와 주고받은 카톡(메신저) 대화 내용에 대한 논란이 야기되고 있다. 

지난 17일 한 매체는 남자친구 폭행 논란과 관련해 구하라의 입장을 전하였다. 

앞서 구하라의 남자친구 A씨는 이별 통보를 하자 구하라에게 폭행을 당했고 쌍방이 아닌 일방 폭행이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구하라의 주장에 따르면 A씨는 술에 취한 해 현관문을 열고 들어와 구하라를 밀쳤고 몸싸움이 시작됐다. 

구하라는 A씨에 대해 “평소에는 다정했는데 남자 이야기만 나오면 싸운다. 친한 동료나 오빠 등이 연락오면 무섭게 변한다. 그래서 모임에 남자가 있으면 말을 안했다. 그날도 마찬가지다”라고 말했다.

사건이 발생하기 전 구하라는 남자 연예 관계자 B씨와 점심 식사를 했고 이를 A씨에게 숨겼다.

하지만 A씨가 뒤늦게 사실을 알게 되면서 화를 냈고 결국 두 사람 사이에 싸움이 일어나게 됐다.


구하라는 싸움을 한 후 이 일이 언론에 알려지는 것을 막기 위해 A씨에게 카톡을 보내 함께 점심을 먹은 관계자를 데려오겠다고 말했다.

구하라는 한 매체에 A씨와 나눈 카톡 대화 내용을 직접 공개하기도 했다.

카톡 대화에서 구하라는 “통화하고 자초지종을 이야기 하라면서요? 와서 무릎 꿇게 하라면서요? 만나서 얘기해요. (B씨가) 다 왔다고 하네요”라고 말했지만 A씨는 “얘기하고 싶은 생각이 없는데”라고 말했다.

이에 구하라는 “무릎 꿇게 하겠다고요. 그거 원한다면서요?”라고 말했지만 A씨는 “나 세수를 해봐도 또 일을 (당신) 덕분에 못 가겠어요. 어떡할까요”라고 말했고 이어 “아 미안해요. 그 오빠 분 만났을 텐데. 밤생활 방해해서 미안해요. 답 없으면 그냥 경찰서 갈게요”라고 덧붙였다.

한편 구하라는 18일 오후 3시 경찰 조사에 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기도 파주시 금릉역로 84, 606호 (금촌동, 청원센트럴타워)
  • 대표전화 : 070-8254-2511
  • 팩스 : 031-830-85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화숙
  • 명칭 : 키두 커뮤니케이션㈜
  • 제호 : 알티케이뉴스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26
  • 등록일 : 2017년 11월 08일
  • 발행일 : 2017-07-20
  • 발행인 : 남기두
  • 편집인 : 남기두
  •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303-273626 키두커뮤니케이션 (주)
  • 알티케이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알티케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penspace78@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