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광모 LG 회장, 일감몰아주기 논란 '판토스' 지분 매각
구광모 LG 회장, 일감몰아주기 논란 '판토스' 지분 매각
  • 남기두기자
  • 승인 2018.10.05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제공
LG 제공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일감몰아주기의 대표 사례로 지목된 물류계열사 '판토스'의 지분 정리에 착수하였다. 


LG는 구광모 ㈜LG 회장 등 LG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물류계열사 판토스 지분 전량 19.9%(39만 8000주)를 미래에셋대우에 매각키로 하고 구체적 협상을 진행 중이라고 지난  4일 밝혔다.

매각 금액은 1000억원 안팎으로 알려졌다.

판토스는 LG상사가 지분 51%를 보유해 최대주주이고, 구광모 회장(7.5%) 등 공정거래법상 특수관계인이 19.9%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0.1%의 지분율 차이로 일감 몰아주기 규제(비상장사 20%)에서 벗어나 있다. 이번 지분매각으로 일감몰아주기로 인한 논란에서도 벗어나게 됐다.

판토스는 지난해 LG 계열사 거래 비중이 70%를 넘는다. 

LG 측은 "구 회장 등 LG 특수관계인이 판토스 지분을 보유하지 않기로 한 이번 결정은 지주회사 ㈜LG-LG상사-판토스로 이어지는 출자구조로 단순화함으로써 지배구조와 경영투명성을 높이는 데 대한 국민의 눈높이에 적극적으로 부응하는 차원에서 이루어졌다"고 설명하였다. 


구 회장 체제가 안착해야 하는 상황에서 탈세 의혹 등 검찰수사와 공정거래위원회의 일감몰아주기 비난이 큰 부담으로 작용, 이를 해소하기 위해 서두른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달 28일 LG그룹 총수 일가의 100억원대 탈세 혐의를 수사한 검찰은 오너가 지분관리 업무를 담당한 전·현직 임원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조세포탈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총수일가는 약식기소에 그쳤다. 

검찰은 구광모 회장의 친아버지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등 총수일가가 100억원대 탈세 혐의 사건의 직접적 행위자는 아니지만 관리자로서의 책임을 다하지 못했다고 판단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LG가 보유한 LG CNS 지분 85%에 대해서는 매각한다는 관측이 있었지만 이에대해 LG 측은 "계획이 없다"고 부인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기도 파주시 금릉역로 84, 606호 경기벤처창업지원센터 (금촌동, 청원센트럴타워)
  • 대표전화 : 070-8254-2511
  • 팩스 : 031-830-85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익경
  • 명칭 : 키두 커뮤니케이션㈜
  • 제호 : 알티케이뉴스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26
  • 등록일 : 2017년 11월 08일
  • 발행일 : 2017-11-08
  • 발행인 : 남기두
  • 편집인 : 남기두
  •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303-273626 키두커뮤니케이션 (주)
  • 알티케이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알티케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penspace78@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