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아시안게임]개막식 남북단일팀 공동기수에 김선미 심승혁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아시안게임]개막식 남북단일팀 공동기수에 김선미 심승혁
  • 이민준 기자
  • 승인 2018.10.06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공동기수로 선정된 북측 수영선수 심승혁(왼쪽)과 남측 휠체어펜싱 김선미. [사진 대한장애인체육회]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공동기수로 선정된 북측 수영선수 심승혁(왼쪽)과
남측 휠체어펜싱 김선미. [사진 대한장애인체육회]

 

2018년 인도네시아장애인아시안게임 개막식에 함께 한반도기를 들어올릴 남북단일팀 기수가 결정되었다. 

대한장애인체육회(회장 이명호)는 6일 오후 9시(한국시각) 펼쳐질 인도네시아장애인아시안게임 개막식에 사상 첫 공동입장하는 남북단일팀 기수로 남측 휠체어펜싱 김선미(29세,온에이블)와 북측 수영 심승혁(22)이 결정됐다고 말했다. 

김선미는 대한민국 휠체어펜싱을 대표하는 미녀 검객으로 이번이 3번째 아시안게임이다.

광저우 대회에서 은메달, 인천 대회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북측 수영 에이스 심승혁은 4년전 인천 대회에 첫 출전해, 남자 평영 100m에서 3위에 오르며, 장애인아시안게임 사상 첫 메달을 따낸 선수다.

남북 장애인체육을 대표해 함께 한반도기를 들고 남북 단일팀을 이끈다.  

인천장애인아시안게임에 첫 출전해 동메달 2개를 획득한 북한 선수단은 인도네시아 대회에 7명의 선수를 파견했다.

탁구의 박금진(23) 김영록(24), 수영의 심승혁(22) 정국성(21) 김영현(15), 육상의 고정의(27) 신 혁(30) 등이다. 이날 개막식에는 전민식 단장이 이끄는 남측 선수단 154명과 정 현 단장이 이끄는 북측 선수단 20명이 함께 입장한다.

장애인 국제종합대회 사상 첫 공동입장, 첫 남북단일팀의 새길을 열었다.

KOREA(COR)라는 국가명으로 한반도기를 들고 아리랑 반주에 맞춰 손을 맞잡고 입장할 계획이다.  

한편 인도네시아장애인아시안게임은 이날 개막식을 시작으로 6~13일까지 8일간 열전을 이어간다.

대한민국 선수단은 17개 종목 307명(선수202명, 임원105명)이 참가하며, 금 33, 은 43, 동 49개, 종합순위 3위를 목표 삼고 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는 인터넷중계방송 홈페이지(www.kpc-tv.kr)를 운영하여 개막식 라이브중계와 경기영상, 대회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이날 개막식은 6일 오후 9~11시까지 KBS myK에서, 7일 오후 2시10분부터 3시10분까지 KBS 1TV에서 중계방송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기도 파주시 금릉역로 84, 606호 경기벤처창업지원센터 (금촌동, 청원센트럴타워)
  • 대표전화 : 070-8254-2511
  • 팩스 : 031-830-85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익경
  • 명칭 : 키두 커뮤니케이션㈜
  • 제호 : 알티케이뉴스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26
  • 등록일 : 2017년 11월 08일
  • 발행일 : 2017-11-08
  • 발행인 : 남기두
  • 편집인 : 남기두
  •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303-273626 키두커뮤니케이션 (주)
  • 알티케이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알티케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penspace78@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