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TK영상] 지금까지의 셜록은 잊어라 애니메이션 ‘셜록 놈즈’ 주목
[RTK영상] 지금까지의 셜록은 잊어라 애니메이션 ‘셜록 놈즈’ 주목
  • 이상후 기자
  • 승인 2018.10.06 2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일 노미오와 줄리엣'의 후속편이자 '쿵푸팬더' 존 스티븐슨 감독이 연출한 10년 만의 야심작 '셜록 놈즈'가 실제 영국 런던의 다채로운 명소들이 등장해 관객들의 사랑받고 있다. 

'셜록 놈즈'는 하루아침에 런던의 정원 요정들이 모두 사라져버린 전대미문의 사건을 파헤치기 위해 최고의 추리 콤비 셜록과 왓슨, 그리고 사건을 의뢰한 노미오와 줄리엣의 합동 수사작전을 그린 코믹 추리 어드벤처 장르이다. 

전편 '노미오와 줄리엣'이 정원 요정들의 주인인 몬태규와 캐퓰릿 노부부의 스트랫퍼드 어폰 에이번이 배경이었다면, '셜록 놈즈'는 이들이 런던으로 이사를 오며 펼쳐진다.

'노미오와 줄리엣'의 배경이 정원과 길거리, 공원이 전부였다면 '셜록 놈즈'는 런던이라는 대도시로 그 영역을 넓힌 것이다. 

시골 정원에서 살던 도자기 정원 요정들에게 런던은 매우 낯설고 위험천만한 장소로 다이내믹한 사건들이 쉴 새 없이 펼쳐질 수밖에 없는 배경 설정으로 한층 재미를 배가시킨다.

그리고 셜록과 왓슨, 노미오와 줄리엣은 런던의 대표적인 명소들 활보하며 악당 모리아티에 맞서 지상 최대 추리 레이스를 시작한다.

평범한 가정 주택의 정원을 시작으로 자연사 박물관과 드종 현대 미술관, 차이나타운, 인형 박물관에 이어 타워브리지까지 '셜록 놈즈'는 영화를 보는 내내 마치 스크린으로 영국 여행을 하는듯한 쾌감과 즐거움을 느끼게 한다.

또한 셜록과 줄리엣이 단서를 찾으러 간 공원은 영국 왕립 녹지 공원이며, 이들이 타워브리지를 지나갈 때 탄 배의 이름은 님로드호로 영국 최초로 남극을 탐험한 함대 이름을 사용하는 등 깨알 같은 디테일이 숨겨져 있어 찾아보는 재미를 더한다.

특히, 영화 속에 등장하는 다양한 장소들은 극에 사실감을 불어넣으며 길을 걸을 때 어딘가에 정원 요정들이 있을 것만 같은 재미있는 상상력을 자극하며 재미를 더한다.

이처럼 남다른 스케일로 기대감을 고조시키는 '셜록 놈즈'는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볼거리로 제공한다. 

한편 셜록놈즈는 2008년 ‘쿵푸팬더’로 아카데미상 후보에 오른 존 스티븐슨 감독이 연출했으며 팝의 거장 엘턴 존이 제작과 음악을 맡았다.

또 조니 뎁(셜록)을 비롯해 제임스 맥어보이(노미오), 에밀리 블런트(줄리엣) 등 할리우드 톱스타들이 목소리 연기를 펼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기도 파주시 금릉역로 84, 606호 경기벤처창업지원센터 (금촌동, 청원센트럴타워)
  • 대표전화 : 070-8254-2511
  • 팩스 : 031-830-85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익경
  • 명칭 : 키두 커뮤니케이션㈜
  • 제호 : 알티케이뉴스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26
  • 등록일 : 2017년 11월 08일
  • 발행일 : 2017-11-08
  • 발행인 : 남기두
  • 편집인 : 남기두
  •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303-273626 키두커뮤니케이션 (주)
  • 알티케이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알티케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penspace78@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