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아시안게임] 사이클 김지연, 한국선수단에 첫 금메달 안겨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아시안게임] 사이클 김지연, 한국선수단에 첫 금메달 안겨
  • 이상후 기자
  • 승인 2018.10.09 2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아시안게임에 출전한 사이클 김지연(오른쪽)이 8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센툴 국제서킷에서 열린 텐덤사이클 여자 시각 개인 독주에서 금메달을 따내 한국선수단에 대회 첫 금메달을 안긴 뒤 파일럿 노혜성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아시안게임에 출전한 사이클 김지연(오른쪽)이 8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센툴 국제서킷에서 열린 텐덤사이클 여자 시각 개인 독주에서 금메달을 따내 한국선수단에
대회 첫 금메달을 안긴 뒤 파일럿 노혜성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텐덤사이클의 김지연(52·제주장애인사이클연맹·시각장애)이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아시안게임에서 한국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지난 8일 김지연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센툴 국제서키트에서 열린 여자시각 개인 도로독주 경기에서 30분49초522의 기록으로 1위에 올랐다.

생애 첫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그는 파일럿 노효성(34·제주)과 함께 눈부신 질주로 2위 말레이시아 모흐드 자이스(30분57초697)를 8초 이상 앞섰다.

꽃다운 스물여섯살에 중심성 망막증으로 오른쪽 시력을 잃은 김지연은 2006년부터 시각장애인복지관 텐덤사이클 프로그램에 참여하며 첫 페달을 밟았다.

지난해 전국장애인체전에서 200m 스프린트 1위, 도로독주 1위 등 2관왕에 오르며 절정의 기량을 과시한 그는 인도네시아 장애인 아시안게임에서 지난 10년의 피나는 노력을 보상받았다.

김지연은 경기 뒤 “아시안게임은 첫 출전이었기 때문에 애초 목표는 3위였다”며 “메달을 바라지 않았는데 한국선수단 첫 금메달에, 첫 출전 금메달을 따내다니 너무 감개무량하다”는 소감을 밝혔다. 기대 이상의 성적에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김지연은 “올해 합숙 훈련 때 독주 연습을 많이 했다. 중점적으로 했던 것이 금메달이라는 좋은 결실을 맺은 것 같다”며 “사실 올해 첫 국가대표에 선발되고 첫 합숙 훈련을 하면서 적응을 하지 못해 힘들었다. 포기하고 싶고 내려놓고 싶었지만, 그럴 때마다 끝까지 가야지라는 마음으로 여기까지 오게 됐다”며 말했다. 

김지연의 길잡이가 된 ‘파일럿’ 노효성은 “대회 준비 과정을 거치면서 언니(김지연)와 많이 힘들었다. 언니를 정상에 올려 놓자는 마음 하나로 달려왔는데, 금메달을 따서 너무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그는 “시합 전에 언니에게 ‘언니 연금 따고 싶다고 했잖아. 내가 따줄게”라고 서로 다짐했었다. 그 약속을 지킬 수 있게 돼서 너무 좋다”며 활짝 웃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기도 파주시 금릉역로 84, 606호 경기벤처창업지원센터 (금촌동, 청원센트럴타워)
  • 대표전화 : 070-8254-2511
  • 팩스 : 031-830-85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익경
  • 명칭 : 키두 커뮤니케이션㈜
  • 제호 : 알티케이뉴스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26
  • 등록일 : 2017년 11월 08일
  • 발행일 : 2017-11-08
  • 발행인 : 남기두
  • 편집인 : 남기두
  •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303-273626 키두커뮤니케이션 (주)
  • 알티케이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알티케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penspace78@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