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 답방, 북미회담 고려해 조율 할 것"
文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 답방, 북미회담 고려해 조율 할 것"
  • 남기두기자
  • 승인 2018.11.06 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제공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내 답방과 관련해 “북·미 회담 결과에 따라 판단해야지 현재로서는 아직 불확실하다”면서 “북·미 정상회담을 변수에 두고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문 대통령은 “북·미 회담이 내년으로 연기돼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그전에 하는 것이 좋을지, 아니면 북·미 회담이 열린 다음에 하는 게 좋을지 여러 가지 의견을 조율 중”이라고 말했다. 

일단 문 대통령은 “연내에 이뤄진다는 것을 가정하고 준비하고 있다”면서 “국회에서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을 환영하는 합의문을 발표해 주면 좋겠다”고 정중히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여야 5당 원내대표와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첫 회의를 했다.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들은 외교 안보와 경제, 정치, 사회 등 국정 전반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했다.  

이날 회의는 오전 11시 20분부터 오후 2시까지 오찬을 포함해 약 2시간 40분간 진행됐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관영, 민주평화당 장병완,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가 참석했다.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들은 첫 회의에서 국정 전반을 아우르는 12개 항의 합의문을 발표하며 의미있는 성과를 냈다.  

이러한 첫 합의가 국회에서 민생·복지 관련 입법이나 선거제 개혁 논의를 진전시키는 적지 않은 밑거름이 될 것이라는 기대가 나오고 있다. 

다만 이날 회의에서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 동의, 공공기관 채용비리 의혹 국정조사, 특별재판부 설치 등 여야가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핵심 쟁점에 대해서는 구체적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 이에 따라 향후 여·야·정 협치 여부는 좀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안보 현안과 관련해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는 한·미 간 튼튼한 동맹과 공조 속에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구축에 초당적으로 협력키로 합의하였다.

특히 ‘한·미 간 튼튼한 동맹과 공조 속에’라는 표현은 제1야당인 한국당 김 원내대표가 강하게 주장했고 문 대통령도 이에 수긍하면서 합의문에 들어가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제 현안과 관련해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는 경제·민생 상황이 엄중하다는 공통적 인식 속에 국민 삶을 개선하기 위한 입법과 예산에 초당적으로 협력키로 합의했다.

무엇보다 소상공인과 자영업, 저소득층 지원을 위한 법안 처리와 예산 반영 등 모든 방안을 강구키로 했다.  

또 공정 채용 실현과 노사 상생을 통한 경제 활성화를 위해 초당적으로 협력키로 했다. 

취업비리 근절을 위해 채용의 공정성을 제고하기 위한 입법과 제도 개선을 추진키로 했다. 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 등 보완 입법 조치도 마무리하기로 했다.

정치 현안과 관련해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는 선거연령 18살 인하를 논의하고 대표성과 비례성을 확대하는 선거제도 개혁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선거연령을 낮추는 방안은 문 대통령이 비공개 회동을 시작하자마자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기도 파주시 금릉역로 84, 606호 경기벤처창업지원센터 (금촌동, 청원센트럴타워)
  • 대표전화 : 070-8254-2511
  • 팩스 : 031-830-85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익경
  • 명칭 : 키두 커뮤니케이션㈜
  • 제호 : 알티케이뉴스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26
  • 등록일 : 2017년 11월 08일
  • 발행일 : 2017-11-08
  • 발행인 : 남기두
  • 편집인 : 남기두
  •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303-273626 키두커뮤니케이션 (주)
  • 알티케이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알티케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penspace78@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