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 최종라운드 패배 11위 추락 ... 강등 플레이오프 치른다.
FC서울, 최종라운드 패배 11위 추락 ... 강등 플레이오프 치른다.
  • 이상후 기자
  • 승인 2018.12.01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수 상무 선수들이 1일 K리그1 38라운드 FC서월과의 경기에서 1-0 승리를 거두고 1부리그 잔류를 확정지었다. /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FC 서울이 K리그1 하위스플릿 최종라운드의 패배로 결국 11위로 추락, 강등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서울은 무승부만 거둬도 잔류를 확정지을 수 있었지만 상주에 충격패를 당하면서 9위에서 11위로 떨어졌다.

FC서울은 1일 오후 2시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상주 상무와의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8라운드 원정경기에서 박용지에게 결승골을 허용하며 0-1로 패배하였다. 

이날 패배로 서울(승점 40점)은 승점 3점을 추가한 상주(승점 40점)에 승점에서 동률을 이뤘지만 다득점에서 뒤처지며 11위로 추락했고, K리그2 플레이오프 승자와 홈앤드어웨이로 승강 플레이오프를 치르게 됐다.

한편 승리를 거둔 상주는 K리그1 잔류를 확정 지었다.

비기기만 해도 1부리그 잔류가 확정되는 상황에서 서울은 박주영을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시켰지만 끝내 득점에 실패하고 오히려 결승 골을 허용하며 승강 PO로 추락하는 참사를 피하지 못했다.

서울은 전반 39분 박주영이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날린 게 상주의 수비수 권완규의 몸을 맞고 굴절돼 옆 그물에 볼이 꽂히면서 득점 기회를 놓쳤다.

후반 13분에도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시도한 박주영의 프리킥이 골키퍼 펀칭에 막혀 또다시 뜻을 이루지 못했다.

상주는 후반 20분 윤빛가람이 페널티 지역 오른쪽 앞에서 왼발 슈팅을 한 게 페널티아크 부근에 있던 박용지의 오른발을 맞고 굴절되면서 결승 골이 됐다.  

윤빛가람의 슈팅 방향으로 몸을 날린 서울의 골키퍼 양한빈은 역동작에 걸려 패배를 지켜보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기도 파주시 금릉역로 84, 606호 경기벤처창업지원센터 (금촌동, 청원센트럴타워)
  • 대표전화 : 070-8254-2511
  • 팩스 : 031-830-85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익경
  • 명칭 : 키두 커뮤니케이션㈜
  • 제호 : 알티케이뉴스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26
  • 등록일 : 2017년 11월 08일
  • 발행일 : 2017-11-08
  • 발행인 : 남기두
  • 편집인 : 남기두
  •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303-273626 키두커뮤니케이션 (주)
  • 알티케이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알티케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penspace78@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