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골목식당 청파동 피자집, 차라리 중단하는게...."
백종원 “골목식당 청파동 피자집, 차라리 중단하는게...."
  • 이상후 기자
  • 승인 2019.01.10 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목식당’ 백종원이 청파동 하숙골목 피자집 사장의 손님에 대한 서비스 마인드에 분노하였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서울시 용산구 청파동 하숙 골목 솔루션 과정이 펼쳐졌다. 


이날 청파동 피자집은 닭국수에 이어 미국식 잠발라야 시식회에 나섰다.

하지만 잠발라야도 손님들의 마음을 사로잡기에는 부족했다.

그릇마다 다르게 담긴 잠발라야 양에 손님들이 불만을 표시하였다. 

또한 청파동 피자집 사장이 만든 잠발라야 안에 든 새우는 익지 않은 채로 손님들에게 서빙되었다. 

한 손님은 잠발라야에 거의 손을 대지 않았고 “이따 또 점심 먹어야지”라고 말하며 간접적으로 불만을 토로했다. 

손님들이 떠난 뒤 청파동 피자집 사장은 남겨진 음식을 보며 착잡해했다.

이를 상황실에서 지켜보던 백종원이 청파동 피자집으로 향했다.  

피자집 사장은 백종원의 방문에 “혼자 하려니까 너무 힘들다”고 웃었다. 백종원은 장갑을 달라며 버린 음식 쓰레기를 확인했다.  


백종원이 통으로 붙은 국수를 보여주며 “이게 말이 되느냐”고 지적하자 피자집 사장님은 “이렇게 떡 진 줄 몰랐다. 솔루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백종원은 “이건 기본이 안된거다. 무슨 솔루션이냐”고 반문하며 “이런 국수를 손님에게 서빙하기 전에 세 번이나 봤는데 심각성을 몰랐다는건 기본을 모르거나 장사할 자세가 안됐다. 이게 돈 받고 파는 국수냐”고 분노했다.

이어 “새우도 진짜 안익었다. 영어 잘한다고 외국 레시피 마음대로 보고 만들 수 있다고 식당하면 안된다”고 다그쳤다. 

백종원은 손님을 대하는 청파동 피자집 사장의 태도를 지적했다.

이에 청파동 피자집 사장은 “원래는 안 그런다. 오늘은 손님이 많아서 그런 거다”라고 했다. 이를 들은 백종원은 “손님을 응대하는 기본 태도부터가 문제다. 본인이 못 느꼈느냐”고 했다. 

백종원은 “본인이 손님이라면 기분이 어떨 것 같으냐”고 물었다.

이에 청파동 피자집 사장은 “저처럼 혼자 하는 입장이면 어느 정도는 이해할 것 같다”고 말했다. 

백종원은 “이렇게 장사하면 안 된다”고 했다.

백종원은 “기본 보다 아예 기본이 안 돼 있다. 본인이 못 깨닫는 거면 문제 많은 거다. 장사를 할 때 손님에게 해서는 안되는 멘트의 교본을 보여주더라”고 했다. 백종원은 “아까 온 숙대생들이 잠재 고객이나 다름 없는데 무슨 엑스트라 대하듯이 하더라”고 했다.  

백종원은 청파동 피자집 사장에게 “이건 어떻게 해야 하나. 방법이 생각이 안 난다. 사실 장사할 의지가 없어 보였다. 절박하지 않아 보인다”고 했다.

이어 백종원은 “서로 불행해진다. 차라리 중단하는 게 낫다. 사실 사장님은 포기해야 한다. 한계가 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기도 파주시 금릉역로 84, 606호 경기벤처창업지원센터 (금촌동, 청원센트럴타워)
  • 대표전화 : 070-8254-2511
  • 팩스 : 031-830-85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익경
  • 명칭 : 키두 커뮤니케이션㈜
  • 제호 : 알티케이뉴스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26
  • 등록일 : 2017년 11월 08일
  • 발행일 : 2017-11-08
  • 발행인 : 남기두
  • 편집인 : 남기두
  •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303-273626 키두커뮤니케이션 (주)
  • 알티케이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알티케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penspace78@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