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청와대 특감반 폭로’ 김태우 수사관 오늘 3차 참고인 조사
검찰, ‘청와대 특감반 폭로’ 김태우 수사관 오늘 3차 참고인 조사
  • 남기두기자
  • 승인 2019.01.10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가 민간인을 사찰하고 여권 유력 인사의 비리 첩보를 인지하고도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검찰 수사관이 10일 오전 세 번째로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는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주진우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9시 30분 조국 민정수석·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박형철 비서관·이인걸 전 특감반장 등의 직권남용 및 직무유기 혐의 고발 사건과 관련해 김 수사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

김 수사관은 특감반장과 반부패비서관, 민정수석 등의 지시에 따라 민간인 신분인 전직 총리 아들이나 민간은행장을 사찰했다는 등 의혹을 제기하였다. 

앞서 김 수사관은 지난 3일과 4일 이틀 연속으로 검찰에 출석해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당초 7일로 예정됐던 3차 조사는 검찰과 김 수사관 측의 일정조율 끝에 이날로 연기됐다.

검찰은 김 수사관이 제기한 청와대 특감반의 민간인 사찰과 여권 고위 인사 첩보 묵살 등이 실제 이뤄졌는지 등을 지난 조사에 이어 확인할 방침이다. 

한편 김 수사관은 청와대 특감반 재직 당시 비위를 저지른 혐의로 징계위원회에 회부된 상태로 대검찰청 보통징계위원회(위원장 봉욱 대검찰청 차장검사)는 11일 징계위원회를 열고 징계 여부와 수위를 정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기도 파주시 금릉역로 84, 606호 경기벤처창업지원센터 (금촌동, 청원센트럴타워)
  • 대표전화 : 070-8254-2511
  • 팩스 : 031-830-85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익경
  • 명칭 : 키두 커뮤니케이션㈜
  • 제호 : 알티케이뉴스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26
  • 등록일 : 2017년 11월 08일
  • 발행일 : 2017-11-08
  • 발행인 : 남기두
  • 편집인 : 남기두
  •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303-273626 키두커뮤니케이션 (주)
  • 알티케이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알티케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penspace78@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