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문 대통령 5년 임기 못 채울 것” VS 민주당 “즉각 사과할 것 ”
오세훈 “문 대통령 5년 임기 못 채울 것” VS 민주당 “즉각 사과할 것 ”
  • 남기두기자
  • 승인 2019.02.10 2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훈 / 서울시 제공
오세훈 / 서울시 제공

 

자유한국당 당권주자인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문재인 대통령과 드루킹 일당의 댓글 조작 사건의 연관성을 주장, “문 대통령은 5년 임기를 못 채울 것”이라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오 전 시장은 지난 9일 제주 미래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국당 제주도당 청년위원회 발대식에 참석해 “지금 돌아가는 것을 보니 문 대통령은 5년 임기도 못 채울 것 같다”며 “한국당도 그런 때를 대비해 대체 주자를 마련해놓아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앞서 2일 대구 당협위원회를 방문했을 때에도 “지금 김경수 지사 판결 등을 보면 앞으로 어떻게 될지 모른다”고 발언했다. 

이런 발언에 대해 오 전 시장은 10일 언론과 통화에서 “김 지사가 캠프의 핵심 실세로 문 대통령의 최측근이라고 하는데 대통령 후보가 몰랐을 리 없다”며 “실제 정황 증거로 김정숙 여사가 ‘경인선(드루킹이 만든 조직) 보러 가자’고 말하는 게 보도되지 않았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전당대회에서 누가 대표가 되든 사실관계를 확인해야 하고, 특검으로 가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다”며 “그렇게 추론해보면 문 대통령이 임기를 못 채울 수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민주당은 즉각 논평을 내고 오 전 시장의 발언을 강하게 비판했다.

권미혁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제1야당의 당권주자가 임기가 보장된 선출직 대통령에 대해 임기 중단을 운운하는 것은 민주주의의 부정이자 국민에 대한 협박”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아무리 전당대회를 겨냥한 정치적 발언이라 해도 할 말이 있고 안 할 말이 있다”며 “즉각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 경기도 파주시 금릉역로 84, 청원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070-8254-2511
  • 팩스 : 031-830-85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화숙
  • 명칭 : 키두 커뮤니케이션㈜
  • 제호 : 알티케이뉴스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26
  • 등록일 : 2017년 11월 08일
  • 발행일 : 2017-11-08
  • 발행인 : 남기두
  • 편집인 : 남기두
  •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303-273626 키두커뮤니케이션 (주)
  • 알티케이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알티케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penspace78@rightknow.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