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 경제부총리에게서 ‘신분당선 예타 연내 통과’ 약속 받아
염태영 수원시장, 경제부총리에게서 ‘신분당선 예타 연내 통과’ 약속 받아
  • 남기두기자
  • 승인 2019.02.11 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염태영 수원시장. / 사진제공=수원시
염태영 수원시장. / 사진제공=수원시

염태영(사진) 경기 수원시장이 홍남기 경제부총리로부터 “올해 안에 신분당선 호매실구간 연장 사업이 예타(예비타당성 조사) 통과가 이뤄지도록 하겠다”는 약속을 받아낸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10일 수원시에 따르면 지난 8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초청 전국 기초단체장 오찬간담회’에 참석한 염태영 시장은 간담회 후 별도로 홍 부총리를 만나 신분당선 호매실구간 연장 사업의 당위성을 설명했고 이에 홍 부총리는 “걱정하지 말라”면서 “기획재정부가 올해 안에 호매실구간 연장 사업 예비타당성 조사가 통과되도록 하겠다”며 약속하였다. 

신분당선 호매실 구간 연장 사업은 정부가 지난달 29일 발표한 ‘예타 면제 사업 대상’에서 제외된 바 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31일 “신분당선 수원 호매실 연장 사업 등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예타제도를 개선해 달라”는 요청을 기획재정부에 전달하였다.

구체적으로 △경제성분석(BC분석) △정책성 분석(재정확보 여부) △지역균형성 분석(수도권 비수도권 구분) 등 사업을 평가할 때 기준이 되는 3개 지표를 미세 조정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분당선 호매실 구간 연장 사업은 광교신도시 사업시행자인 경기도시공사가 3493억원, 호매실지구 사업시행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가 1500억원 등 5000억원에 이르는 광역교통시설부담금을 분양가에 반영한 바 있다.

따라서 국토부의 예타 개선안을 기획재정부가 반영하면 재정을 확보한 신분당선 연장 사업은 무난하게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염태영 시장은 지난 8일 문재인 대통령과 기초단체장들과의 오찬 전 페이스북에 “대통령께 드리고 싶은 말씀을 댓글로 남겨달라”고 시민들에게 요청했고 시민들은 ‘수원왕갈비통닭 홍보’ ‘사법 적폐 철저하게 청산’ 등 댓글을 작성했다. 

염 시장은 실제로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법 적폐 청산을 요청하고 요즘 영화에 등장해 화제가 되고 있는 ‘수원왕갈비통닭’을 적극적으로 알렸다.

또 “수원·화성시를 비롯한 지방자치단체가 추진하는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에 정부가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하였다.


  • 경기도 파주시 금릉역로 84, 청원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070-8254-2511
  • 팩스 : 031-830-85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화숙
  • 명칭 : 키두 커뮤니케이션㈜
  • 제호 : 알티케이뉴스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26
  • 등록일 : 2017년 11월 08일
  • 발행일 : 2017-11-08
  • 발행인 : 남기두
  • 편집인 : 남기두
  •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303-273626 키두커뮤니케이션 (주)
  • 알티케이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알티케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penspace78@rightknow.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