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文정권 오만함, 더 이상 볼 수 없다. ”
황교안 “文정권 오만함, 더 이상 볼 수 없다. ”
  • 남기두기자
  • 승인 2019.02.12 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청와대 제공
황교안 청와대 제공

자유한국당 당권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11일 “문재인 정권의 오만함을 더 이상 볼 수가 없다”며 “인내심의 한계를 느낀다”고 말했다. 

황 전 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온 국민이 경악하고 탄식을 해도 무엇이 잘못됐는지를 모르는 것 같다”며 “사사건건 적폐 운운하면서 자신들이 이미 적폐가 되고 있다는 사실은 모른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드루킹 사건의 국민여론 조작 범죄가 입증됐는데도,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탄핵 당한 사람들의 세력들이 감히 촛불혁명으로 당선된 대통령을 대선 불복으로 대한다는 말이냐’고 했다”며 “참으로 오만하기 짝이 없다”고 비판하였다. 

이어 “자기 당 의원이 20여 채의 부동산 투기를 해도, 사법 청탁 비리가 터져도 집권 민주당은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이것이 오늘날 집권세력의 모습”이라고 꼬집었다.

황 전 총리는 “우리 국민은 분노하고 있고, 이 분노는 총선 심판과 정권 교체로 나타날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헌법적 가치를 지키기 위해 오만과 독주를 일삼는 현 정권과 강력하게 맞서겠다”고 밝혔다. 

황 전 총리는 “어떤 이유로든 대한민국의 근간을 뒤흔드는 탈법과 전횡이 면책될 수는 없다”며 “굳건한 법치와 성숙한 시민의식 없이는 선진적인 대한민국을 만들 수 없다”고 말했다.


  • 경기도 파주시 금릉역로 84, 청원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070-8254-2511
  • 팩스 : 031-830-85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화숙
  • 명칭 : 키두 커뮤니케이션㈜
  • 제호 : 알티케이뉴스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26
  • 등록일 : 2017년 11월 08일
  • 발행일 : 2017-11-08
  • 발행인 : 남기두
  • 편집인 : 남기두
  •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303-273626 키두커뮤니케이션 (주)
  • 알티케이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알티케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penspace78@rightknow.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