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15일 김정은 연설·대북특사 관련 입장 밝힐 듯
文대통령, 15일 김정은 연설·대북특사 관련 입장 밝힐 듯
  • 남기두기자
  • 승인 2019.04.14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제공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인 것으로 14일 알려졌다.

아울러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대북특사와 관련한 언급도 할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이 입장을 표명하는 자리는 오후 수석·보좌관 회의가 될 것으로 해석된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내일 이번 한미정상회담과 김 위원장 연설에 대한 코멘트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대북특사 가능성에 대한 언급도 있느냐'는 질문에 "아마 그 이슈를 포함해 대통령의 언급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하였다. 

'대북특사는 확정된 상태인가'라는 물음에 "그와 관련해서도 내일 대통령의 언급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내일 한미정상회담에 대한 평가와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기대 말씀은 있지만, 대북특사 파견과 관련한 구체적 언급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대북특사와 관련해 다각적인 접촉을 할 것이라는 정도의 언급은 하겠지만 누가 언제 특사로 방북할 것인지 등 구체적인 사안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최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톱다운 방식의 비핵화 대화 방식을 유지하는 데 공감대를 끌어낸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시정연설 발언에 대해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12일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미국이 올바른 자세를 가지고 우리와 공유할 방법론을 찾은 조건에서 제3차 조미(북미) 수뇌회담을 하면 한 번은 더 해볼 용의가 있다"면서 올해 말을 그 시한으로 제시했다.

또 "(남측은) 오지랖 넓은 '중재자'·'촉진자' 행세를 할 게 아니라 민족의 이익을 옹호하는 당사자가 돼야 한다"며 한국 정부를 압박하는 태도도 보였다.

'3차 북미 정상회담 가능성을 시사한 김 위원장의 발언과 이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화답 트윗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느냐'고 하자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제가 언급할 것은 없지만, 오늘도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가 있지 않았냐"고 반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3일(미국 현지시간) 트위터에서 "나는 북한 김정은과 개인적인 관계가 매우 좋고, 우리가 서로 어디에 서 있는지 완전히 이해한다는 점에서 3차 정상회담이 좋을 것이라는 데 동의한다"며 김 위원장의 3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용의 언급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문 대통령의 16∼23일 중앙아시아 3국 국빈방문 일정에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동행하지 않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 사실을 확인하면서 "그렇다고 정 실장이 다른 데 가는 것은 아니다"라며 그 기간 정 실장의 대북특사 가능성을 일축했다.

대북특사가 성사된다면 작년에 이뤄진 두 차례 대북특사단을 이끈 정 실장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 실장은 (국내에 남아 있어도) 항상 역할이 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기도 파주시 금릉역로 84, 청원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070-8254-2511
  • 팩스 : 031-830-85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화숙
  • 명칭 : 키두 커뮤니케이션㈜
  • 제호 : 알티케이뉴스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26
  • 등록일 : 2017년 11월 08일
  • 발행일 : 2017-11-08
  • 발행인 : 남기두
  • 편집인 : 남기두
  •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303-273626 키두커뮤니케이션 (주)
  • 알티케이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알티케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penspace78@rightknow.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