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태 전 대법원장 “모든 게 제 부덕의 소치…모든 책임 지겠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 “모든 게 제 부덕의 소치…모든 책임 지겠다.”
  • 남기두기자
  • 승인 2019.01.11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법원제공
대법원제공

양승태 전 대법원장(71)이 “모든 것이 제 부덕의 소치로 인한 것이고 모든 책임을 지겠다”고 말했다.

양 전 대법원장은 11일 검찰 출석에 앞서 서울 서초동 대법원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께 큰 심려를 끼쳐드린 것에 대해 진심으로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일로 법관들이 많은 상처를 받고 적지 않은 사람들이 수사기관의 조사까지 받은 데 대해서도 참담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다만 이 자리를 빌어 국민 여러분께 법관들을 믿어 주실 것을 간절히 호소하고 싶다”고 말하였다. 

또 “이 사건 관련해 여러 법관들도 각자의 직분을 수행하는 과정에서 적어도 법과 양심에 반하는 일을 하지 않았다 했고, 저는 그 말을 믿고 있다”며 “나중에라도 그들에게 과오가 있다고 밝혀진다면, 그 역시 제 책임이고 제가 안고가겠다”고 답했다. 

대법원 기자회견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대법원에서 기자회견을 한다기보다는 전 인생을 법원에서 근무한 사람으로서 수사를 하는 과정에서 법원을 한번 들렀다가 가고 싶은 그런 마음이었다”고 말했다. 

사법행정권 남용 조치가 다른 법관들에게 부담이 될 것이라는 생각은 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엔 “편견이나 선입관 없는 시선에서 이 사건을 봐달라”고 당부하였다. 

한편 이날 양 전 대법원장의 기자회견을 저지하기 위해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법원본부 노조원 70~80여명이 집회를 하고 있었지만, 큰 충돌을 벌어지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기도 파주시 금릉역로 84, 청원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070-8254-2511
  • 팩스 : 031-830-85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화숙
  • 명칭 : 키두 커뮤니케이션㈜
  • 제호 : 알티케이뉴스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26
  • 등록일 : 2017년 11월 08일
  • 발행일 : 2017-11-08
  • 발행인 : 남기두
  • 편집인 : 남기두
  •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303-273626 키두커뮤니케이션 (주)
  • 알티케이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알티케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penspace78@rightknow.co.kr
ND소프트